•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연락두절 전 정총리에 전화 “몸 아프다” 오찬 취소
2020. 08. 0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8℃

도쿄 25.7℃

베이징 31℃

자카르타 28.6℃

박원순, 연락두절 전 정총리에 전화 “몸 아프다” 오찬 취소

기사승인 2020. 07. 10.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판 그린뉴딜’ 기자설명회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이 두절되기 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전 시장 공관을 떠난 뒤 10일 0시 1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여권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박 시장은 전날 정 총리와 오찬을 함께 하기로 돼 있었다. 한 관계자는 “중요하게 논의할 현안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며 “꽤 오래전에 잡힌 일정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박 시장은 오찬을 앞두고 정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몸이 아파서 도저히 오찬을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한다.

박 시장은 정 총리와의 오찬 외에 이날 오후 4시 40분으로 예정됐던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의 접견 일정도 취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