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지적 참견 시점’ 김신영vs김다비, 알고보니 라이벌? 매니저 “서로 견제해”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전지적 참견 시점’ 김신영vs김다비, 알고보니 라이벌? 매니저 “서로 견제해”

기사승인 2020. 07. 11.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참시
‘전지적 참견 시점’ 둘째이모 김다비가 조카 김신영의 매출을 넘어섰다.

1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12회에서는 서로 라이벌 관계를 드러낸 김신영과 둘째이모 김다비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다비 이모가 조카 김신영 매출의 10배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자신의 부캐릭터 김다비 이모에 대해 매니저와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눈다. 매니저가 “다비 이모 매출이 신영이 누나 매출의 10배 정도 된다”고 밝히자 김신영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실제로 이날 김신영은 김다비 이모의 CF 촬영장으로 향하던 길.

특히 김신영은 방탄소년단(BTS) 뷔가 다비 이모의 ‘주라주라’를 추천한 뒤 수많은 외국인 팬들로부터 다이렉트 메시지(DM)를 받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는 팬들이 영어로 보내온 메시지에 전부 “예스!”라고 대답할 수밖에 없다고 해 웃음을 안기기도.

김신영은 다비 이모에게 밴을 사줘야겠다는 매니저의 말에 “건방져진다”라고 너스레 섞인 경쟁심을 드러냈다는 후문. 이에 매니저는 “다비 이모와 신영이 누나는 라이벌이다. 서로 견제한다”라고 폭로해 김신영과 김다비의 카메라 밖 진짜 마음을 궁금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김신영은 다비와 신영을 오가는 맹활약에 매일 참회의 기도를 한다고 털어놔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김신영과 김다비의 결정적 차이점을 공개할 전망이라 ‘전지적 참견 시점’ 본 방송에 대한 이목이 더욱 뜨겁게 집중된다. 매주 토요일 11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