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정 “피해 호소인이 가장 큰 고통…2차 가해 절대 안돼”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심상정 “피해 호소인이 가장 큰 고통…2차 가해 절대 안돼”

기사승인 2020. 07. 10.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심상정,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YONHAP NO-3142>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0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마친 뒤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 호소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 상황이 본인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