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더듬어만지당, 정의로운 척하는 것이나 삼가달라”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6.4℃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

진중권 “더듬어만지당, 정의로운 척하는 것이나 삼가달라”

기사승인 2020. 07. 11. 1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SNS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추모 분위기에 대해 "옛날 성누리당 지지자들이 갑자기 페미니스트가 되고, 옛날 민주당은 그새 더듬어만지당으로 변신해 그 짓을 변호한다. 정권은 바뀌어도 권력은 변함이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하며 "어느 당이 오든 어차피 그 자리는 늘 남자의 자리로 남아있다. 앞으로 정의로운 척하는 것이나 삼가달라. 역겨우니까"라고 했다. 이는 민주당이 집권당이 된 이후 잇달아 성 관련 추문이 불거진 것을 지적한 것.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이 박 시장을 추모하면서 내건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 사진을 공유하며 "잊지 않고 계승하겠다고 하니 민주당 지자체장들의 성추행,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 같다"며 "이건 기릴 만한 사건이 아니라 언급하기도 민망한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또 진 전 교수는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 시장 조문을 거부한 정의당 의원들을 향해 "왜 박원순 시장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닥치고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그렇게 하든지"라며 "여성의 입장에서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을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냐"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다"라며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