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달업계 전기이륜차 확산 위한 ‘그린배달서포터즈’ 출범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배달업계 전기이륜차 확산 위한 ‘그린배달서포터즈’ 출범

기사승인 2020. 07. 12.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배달대행업에 전기이륜차 이용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그린배달 서포터즈’를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출범식에는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연구원 등을 비롯해 배달대행업계, 전기이륜차 및 배터리업계 등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전기이륜차 사용을 촉진하고 활성화 정책수립 자문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테스트용 전기이륜차 보급, 충전인프라 확충, 이륜차·배터리 성능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에 대한 배달기사들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배달기사들이 테스트할 수 있도록 기회를 충분히 부여해 확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날 업계에서는 충전불편 해소를 위해 배달기사가 주로 이용하는 휴게시설, 도로변, 상가 밀집지역 등에 배터리 교환형 충전시설 설치가 중요하다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전기이륜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60㎞ 수준으로, 하루 많게는 200㎞까지 주행하는 배달기사들이 전기이륜차를 이용할 경우 배터리를 여러 차례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충전에는 약 4시간이 걸려 배터리 교환방식의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이들은 성능 개선을 위해 배달에 적합한 성능을 갖추기 위해 배달업계, 전기이륜차·배터리 제작업계 등이 서로 협력해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훈 국토부 물류정책과장은 “배달용 내연기관 이륜차 1만대를 전기이륜차로 전환할 경우 연간 2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축되며 이는 약 2000ha에 이르는 소나무 숲이 조성되는 효과”라며 “그린배달 서포터즈는 최근 전자상거래 증가 추세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급성장 하고 있는 배달대행산업을 친환경 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그린뉴딜 정책에서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