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료진 덕분에”…LG전자, 전자식 마스크 세브란스병원에 2000개 기부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의료진 덕분에”…LG전자, 전자식 마스크 세브란스병원에 2000개 기부

기사승인 2020. 07. 1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전자_마스크_기부_01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왼쪽)과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이병석 병원장(오른쪽)이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LG전자 전자식 마스크 2000개를 기부한 후 전달식을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해야 하는 의료진에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전자식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LG전자는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전자식 마스크 2000개를 기부하고 전달식을 열었다.

전자식 마스크에는 LG전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의 특허 기술 및 노하우가 담겨 있다. 마스크 앞면에는 교체할 수 있는 헤파필터(H13등급)가 2개 있다. 사용자는 헤파필터를 통과한 공기를 들이마시게 된다.

마스크로 유입되는 공기의 양은 각각의 헤파필터 아래에 장착된 초소형 팬이 조절한다. 마스크에는 호흡 시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와 호흡 인지 알고리즘을 적용해 사용자가 숨을 들이마실 때는 팬의 속도를 높여 마스크 안으로 들어오는 공기량을 늘리고 숨을 내쉴 때는 속도를 줄인다.
LG전자 전자식 마스크
LG전자 전자식 마스크
LG전자는 얼굴 형태에 잘 맞는 마스크를 설계하기 위해 고려대학교 산업경영공학부 인간공학연구실과 공동으로 안면 유형을 분석하기도 했다.

LG전자는 의료진에 이어 사람들과의 잦은 접촉으로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어야 하는 공공기관 근무자 등을 위해 전자식 마스크를 기부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연일 고생하는 이들에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심했다”며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장시간 근무해야 하는 많은 이들에게 전자식 마스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