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판 커지는 4월 재보궐…야권 잠룡 조기등판 관심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판 커지는 4월 재보궐…야권 잠룡 조기등판 관심

기사승인 2020. 07. 12.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대정신 주제로 강연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YONHAP NO-1966>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내년 4월 보궐선거가 ‘대선급’으로 판이 커지면서 야권의 차기 판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야당 입장에서는 명분상으로는 유리한 지형에서 승부를 벌이게 됐다.

특히 2022년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치러지는 서울시장 선거는 명실상부한 ‘대선 전초전’ 이어서 그 결과에 따라 정국 주도권이 왔다갔다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서는 대선 잠룡으로 분류되는 인사가 급을 낮춰 광역단체장에 도전, 확실한 승리를 거머쥐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시의 경우 무상급식 논란으로 사퇴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재도전하거나 최근 들어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영입하는 시나리오가 언급된다.

상대적으로 젊고 개혁적 성향인 김세연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대권 도전의 발판 마련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이 경우 대선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야당인 만큼 대선 출마를 위한 중도 사퇴에 대한 부담이 적을 것이라는 말도 나오지만, 대선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성은 낮다.

한편 두 지역 모두 기성 정치인의 성추행 의혹 여파로 선거를 치른다는 점에서 여성이나 신인 후보에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12일 “여러 변수가 있겠지만, 이번 재보궐선거의 이유와 사회적 흐름을 고려했을 때 여성 후보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다”면서 “남녀 대결이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성 서울시장 후보로는 2011년 박 시장에게 패한 나경원 전 의원이나 이혜훈 전 의원이 거론된다.

4월 보선을 계기로 보수 통합의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통합당과 연대를 거부하고 치른 총선에서 ‘쓴 맛’을 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재보궐선거에서 야당 승리에 힘을 보태고 이후 대선 구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 할 수 있다는 해석이다.

국민의당 대변인 출신으로 총선 때 통합당에 합류한 김철근 동국대 겸임교수는 “안 대표 입장에서는 큰 선거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생긴 셈으로, 이 기회의 활용법을 고민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