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통시장, ‘낙지젓갈·명이나물’ 동행세일 라이브커머스서 완판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전통시장, ‘낙지젓갈·명이나물’ 동행세일 라이브커머스서 완판

기사승인 2020. 07. 12.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 장관, 라이브커머스 ‘완판 장관’ 합류
중기부, '대한민국 동행세일 실적 및 계획' 발표
1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10일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라이브커머스’ 방송에 참여했다./제공=중기부
전통시장도 ‘대한민국 동행세일’ 라이브커머스 완판 행진에 가세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한민국 동행세일 실적 및 계획’을 발표했다.

경남지역 정우새어시장의 ‘낙지젓갈’과 ‘명이나물’(창원푸드)이 방송 시작 30분도 채 지나지 않아 완판에 성공했다. 이 자리에는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이 출연해 전통시장 상품을 홍보했다. 또한 마산 어시장에 위치한 수산물 상점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소비자들에게 싱싱한 제철 해산물을 소개했다.

서울 지역행사의 경우에도 남대문 시장에서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해 백년가게로 선정된 고후나비의 ‘실내 아동복 세트(45% 할인)’를 비롯해 ‘액세서리’(주연 10~20% 할인)를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였다. 전통시장 상품 외에도 경남 지역행사에서 ‘소곱창구이·소곱창전골 세트(세렌디브 16% 할인)’가 완판했다.

서울·경남 지역행사 첫째 날인 지난 10일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라이브커머스에 출연해 업사이클 상품인 에코백(119레오)과 티셔츠(우시산) 완판에 성공했다. 이로써 조 장관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6.26),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7.1), 홍남기 경제부총리(7.2),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7.3)에 이어 7번째 ‘완판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조 장관이 선보인 두 상품 외에도 ‘델푸릇 성주참외(파머스링크협동조합)’ ‘줄리쿠키(줄리앤줄리아)’, ‘DMZ장단콩초콜릿(디엠제트드림푸드)’ 등의 먹거리와 ‘수분크림’과 ‘필링젤(록키스)’ 상품이 완판에 성공했다.

또한 서울 삼성동 코엑스 글로벌 특판관에 설치된 라이브커머스 스튜디오에서는 중국 청도 현지 스튜디오와 현장을 연결한 왕홍 라이브커머스를 진행해 11일 하루 시청자 수 15만4000명을 기록했으며 주문수량 1500여개에 판매금액 2500만원을 달성했다.

중기부는 동행세일 셋째 날 라이브커머스 일정을 공개했다. 동행세일 셋째 날 라이브커머스에서는 주로 식품 분야 상품들이 착한 가격으로 대거 소개될 예정이다.

서울 지역 라이브커머스에서는 원주시 관광상품으로 선정된 건강 차인 ‘무농약허브차(허브이야기 12% 할인)’와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으로 선정된 ‘바담가 코다리무침 등(해진식품 45% 할인)’을 비롯해 ‘무럭무럭키즈죽(이유케어스 16% 할인)’ 등 3가지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경남 라이브커머스에서는 화학첨가물이 포함되지 않은 ‘아임벅 프로틴바(인섹트라온 약 10% 할인)’를 비롯해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만든 ‘무설탕수제잼(한터식품 33% 할인)’과 함께 필터 유지비용을 낮추고 소음이 적은 ‘맘공기청정기(아이와나테크 약 25% 할인)’ 상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미니콘(MiniCon)과 함께하는 동행세일’이라는 주제로 열린 서울 코엑스 동문광장에서는 신인 아티스트의 미니콘서트와 케이팝(K-POP), 발라드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참여한 대국민 힐링 콘서트가 3일 동안 개최됐다.

박 장관은 “동행세일 마지막 날까지도 우수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상품의 착한 소비를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소비자인 국민 모두에게 기쁨을 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