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해영,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 “2차 가해 절대 안돼”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김해영,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 “2차 가해 절대 안돼”

기사승인 2020. 07. 13.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 발언하는 김해영
최고위 발언하는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연합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여당 지도부 차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김 최고위원은 13일 박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최고위원회에서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이 전혀 예상치 못하게 시장 권한대행체제로 돌입했다. 서울시정에 차질이 없도록 민주당에서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