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드밴스, LED 트랙조명 ‘에코 트랙 스폿’ 출시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8.1℃

베이징 29.9℃

자카르타 29.2℃

레드밴스, LED 트랙조명 ‘에코 트랙 스폿’ 출시

기사승인 2020. 07. 13.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레드밴스 '에코 트랙 스폿'
레드밴스 ‘에코 트랙 스폿’./제공=레드밴스
조명업체 레드밴스는 발광다이오드(LED) 트랙조명 ‘에코 트랙 스폿’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에코 트랙 스폿은 우리나라에서 레일조명으로 알려진 액센트조명 중 하나다. 천장에 트랙을 설치하고 별도의 장비 없이 조명의 위치와 간격을 조절할 수 있어 소비자가 쇼핑몰, 레스토랑, 주거공간 등에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2종의 하우징 색상(블랙·화이트) △3종의 소비전력(20W·30W·43W) △3종의 광색(2700K·4000K·6500K) △2종의 빔 앵글(24도·36도)이 제공된다. 하우징은 조명기구를 감싸고 있는 프레임이다.

또한 영하 20도부터 영상 50도까지 온도를 적용할 수 있고, 각도조절기능이 있어 하우징의 방향을 350도까지 회전된다.

이 제품의 눈부심지수(UGR)는 19 이하인데, 국제조명위원회(CIE)가 채택한 눈부심평가지표 5단계 중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눈부심지수는 숫자가 낮을수록 좋은 조명으로 분류되고 있다. 수명 시간은 3만 시간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