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비서실의 방조·무마 지속됐다는 제보받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6.7℃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6℃

주호영 “박원순 성추행, 비서실의 방조·무마 지속됐다는 제보받아”

기사승인 2020. 07. 14.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주호영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서울시장 비서실 차원에서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방조 또는 무마가 지속해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개인의 위계에 의한 성추행이 이뤄짐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 내나 유관 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 자리를 거쳐 간 분들, 젠더 특보, 이런 분들 역시 직무 감독을 소홀히 한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수사정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서도 “서울지방경찰청은 수사기밀 누설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빨리 박원순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사건을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고 요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