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홍근 “고소인 상처 헤아리는 게 급선무…박원순 업적과 과오까지 평가·성찰해야”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박홍근 “고소인 상처 헤아리는 게 급선무…박원순 업적과 과오까지 평가·성찰해야”

기사승인 2020. 07. 14. 1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가족 대신해 공지사항 밝히는 박홍근 의원<YONHAP NO-2319>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인의 유가족을 대신해 공지사항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고인으로 인해 고통과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인의 상처를 제대로 헤아리는 일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인으로부터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길은 없지만, 고소인께 그 어떤 2차 피해도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그의 공적, 업적뿐만 아니라 인간적 한계와 과오까지 그대로 평가하고 성찰할 일”이라면서 “고인의 선택이 너무나 큰 충격이었고, 여전히 납득하기 어렵고 참담하다”고 했다.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정확히 알 수 없다”며 “정치인 중 가깝다는 내게도 일언반구 거론하지 않았는데,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문제에 직면했기에 스스로 목숨을 던진 것 아닌가 추측할 뿐”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장례기간을 회고하며 “지난 닷새가 차라리 긴 악몽이었으면 좋겠다. 고인의 삶과 뜻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것은 남은 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고인은 한국사회에서 변화와 정의의 선구자였고, 나 같은 후배에게는 든든한 나침반이었다”면서 “고인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껴안고 가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