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최고위원 여성 30% 할당제’ 도입 무산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민주 ‘최고위원 여성 30% 할당제’ 도입 무산

기사승인 2020. 07. 14.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사말하는 안규백<YONHAP NO-3195>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장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원회 강령·정책분과 제1차 전문가-의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14일 지도부에 여성 최고위원을 30% 할당하는 방안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전준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여성 최고위원 비율과 관련한 현행 규정을 유지하기로 의결했다고 안규백 전준위원장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전준위에서는 최고위 내 여성 비율이 30% 이상이 되도록 노력한다는 문구를 당헌에 포함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하지만 이해찬 대표가 ‘당대표 운신 폭이 제한된다’며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위원장은 “여성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인 노동, 청년 장애인, 여러 직능단체가 (대표의) 인사권에 제한을 가할 수 있다는 의견이 쇄도했다”면서 “반대 소수의견에 대해서는 다음 전당대회에서 더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준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고려, 8·29 전당대회에 온라인 투표를 도입하는 방안도 의결했다. 전준위는 내주 대선 경선 규칙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