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관훈토론 “개헌 제의오면 적극 검토”...내각제 시사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김종인 관훈토론 “개헌 제의오면 적극 검토”...내각제 시사

기사승인 2020. 07. 14.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염두에 둔 후보 없다"
안철수 홍정욱 김동연 장성민 대권후보론 "몇분은 욕망갖고 있어"
"윤석열 검찰총장, 대권 야망 가졌는지 정확히 판달할 수 없어"
인사말 하는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YONHAP NO-1895>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권력구조를 개편하겠다는 제의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은 개헌을 할 경우 권력구조 개편과 관련해 “대통령에 권력 집중이 계속되는 한 지금 같은 상황은 피할 수 없다”면서 “결국 대통령제나 내각제 중에 하나로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위원장은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에 나설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가능성은 굉장히 희박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이원집정부제에 대해 “오늘날 내치와 외교가 딱 떨어질 수 없는 상황이라 그런 권력구조는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동안 내각제 개헌에 관심이 많았던 김 위원장이 사실상 개헌을 한다면 내각제로 권력구조를 개편해야 한다는 의견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먼저 개헌론을 꺼내지 않을 것으로 본 이유에 대해 “총선에서 다수를 얻은 황홀경에서 아직 빠져 나오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치러지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관련해 “염두에 둔 후보는 없다”면서 “대통령 후보와 마찬가지로 남은 기간 관심 있는 분이 하나둘씩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참신하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인물이 나와야 한다”면서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된 국민들 인식, 부동산 문제에 대해 안 좋은 민심 등을 제대로 파악해 정확한 대책을 강구하면 서울시장·부산시장 보선에 낙관적 측면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4월 재·보선까지로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의 차기 대권 주자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내게 ‘통합당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생각하고 있느냐’고 거듭 묻는데 대통령 후보는 국민의 여론이 만드는 것이지 내가 만드는 일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정욱·장성민 전 의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거론된다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그 중에 몇 분은 상상컨대 그런 욕망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만 답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김 위원장은 “(윤 총장은) 실질적으로 대권에 대한 야망을 가졌는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없다”면서 “윤 총장이 현직에서 물러나 자신이 의사 표시를 하기 전에는 뭐라고 말씀드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현직에 물러나면 타진해 볼 수도 있다는 것으로 읽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