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의혹’ 진상규명…민주 깊은 침묵, 통합 국조 요구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박원순 의혹’ 진상규명…민주 깊은 침묵, 통합 국조 요구

기사승인 2020. 07. 14. 2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소인 기자회견 후폭풍
발언하는 주호영
발언하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연합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가 켜져가고 있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아직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다. 당내에서도 진상조사에 호응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지도부는 여전히 당 차원의 조사 착수에 미온적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박 시장의 발인이 있기 전날까지만해도 적극적인 의혹 제기를 자제했던 통합당은 14일 진상규명과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요구하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국정조사나 특검도 추진하겠다며 공세를 펼쳤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회의에서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묵인하고 경찰은 수사 기밀을 누설했다”면서 “검찰은 특임검사 또는 특별수사 본부를 임명해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비서실 차원의 성추행 방조와 무마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면서 “비서실과 유관 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있었다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이 수사 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서울경철청은 수사기밀 누설에 있어선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박 시장 관련 수사를 중단하고 조속히 검찰로 송치하라”고 촉구했다.

통합당은 박 시장의 성추문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 구성도 검토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 같은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행정안전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등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요청하고 그래도 부족하면 국정조사·특검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도 소수 의원들이 진상규명에 대한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지도부 차원에서는 아직도 묵묵부답이다. 당권 도전에 나선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이렇다할 입장을 내지 못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고인의 명예와도 관계되는 문제이고 함부로 제가 여기에서 예단해서 답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같은날 라디오에서 “당 차원의 진상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당이 그동안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지는 않았는지,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성평등 교육이 형식적 수준에 그쳤던 것은 아닌지 점검해야 한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내놨다.

또 이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당내 일부 의원들의 박 시장 조문 거부와 관련해 사과하면서 당안팎에서는 심 대표의 사과가 경솔했다며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