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외국인 선원 관리 강화, 코로나 해외유입 차단 중점”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정세균 총리 “외국인 선원 관리 강화, 코로나 해외유입 차단 중점”

기사승인 2020. 07. 15.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외국인 교대 선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등 해외유입 차단에 방역의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선원 교대 목적의 입국자에 대해 무사증 입국제도를 잠정 정지하고, 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해외유입 위험이 점점 커지고 있다. 최근 열흘간은 국내 발생보다 해외유입 확진자 비중이 더 커지는 양상”이라며 이같은 조치를 밝혔다.

또 정 총리는 “정부는 최근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를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결정한다”며 “추가지정 국가는 비자제한, 항공편 통제, PCR 음성확인서 제출 등 강화된 방역조치가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방역 강화 대상국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곳이다. 정부는 여기에 필리핀이나 우즈베키스탄 등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종교 모임 관련 방역에 대해선 “며칠새 교회 소모임 등에서의 확진 사례가 많이 줄었다. 대다수 교회에서 정부의 방역수칙을 잘 따라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자발적으로 협조한 기독교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폭우 피해자에 대해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장맛비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줄 것을 관계 부처에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