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 64%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하다”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국민 64%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하다”

기사승인 2020. 07. 15.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원순 서울시장 인터뷰
박원순 서울시장. /송의주 기자songuijoo@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박 전 시장 고소인 A씨의 기자회견 다음 날인 14일 리얼미터가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4.4%는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9.1%였고, 잘 모른다는 6.5%로 집계됐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 중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은 41.4%로 절반 이하였다. 불필요하다는 응답이 50.8% 과반으로 나타났다.

열린민주당 지지자도 ‘조사 불필요’(45.2%)가 ‘조사 필요’(42.9%)보다 응답률이 높았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정의당, 국민의당 등 다른 정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86.7%, 71.4%, 66.4%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조사 필요’ 답변이 절반을 넘었다. 특히 20대(76.1%)와 30대(70.8%)에서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