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결국 사과…“피해 호소인 고통 깊은 위로”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이해찬 결국 사과…“피해 호소인 고통 깊은 위로”

기사승인 2020. 07. 15.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합당 이어 정의당도 朴의혹 국조 요구
[포토] 이해찬 '박원순 고소인에 통절한 사과…서울시에서 경위 밝혀달라'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참담하다”며 첫 공식 사과를 했다. 다만 이 대표는 당내 진상 조사에 대해서는 “고인의 부재로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야당은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특검과 국정조사 필요성을 거론하고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께 실망을 드리고 행정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에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렬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강훈식 수석대변인을 통해 사과 메시지를 전해 ‘대리·대독 사과’라는 비판을 받은 이 대표는 이날 처음 공식 석상에서 직접 사과의 말을 내놨다.

다만 이 대표는 당내 진상조사는 어렵다는 뜻을 내비치며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사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당규를 개정해 당 구성원을 대상으로 성인지 교육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통합당은 서울시 자체 조사로는 안된다며 야당 추천 특별검사 임명과 국회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유의동 통합당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방법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도 의원총회에서 “서울시가 이미 묵인 은폐 의혹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진상조사를 맡긴다면 자신의 책임을 부정하는 결과만 내놓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정조사 요구는 정의당 내부에서도 나왔다. 정의당은 여성본부는 “서울시 관계자 등의 개입 여부에 대해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다만 정의당 관계자는 “당 지도부는 대응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야당은 또 경찰이 고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이 보고받았다면 대통령이 모를 리 없고, 대통령께 보고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고소 사실이 청와대를 거쳐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면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으로 읽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박 시장 사건과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반응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