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국 지자체, 소상공인 경영안정 적극 지원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6.7℃

베이징 25.5℃

자카르타 28.6℃

전국 지자체, 소상공인 경영안정 적극 지원

기사승인 2020. 07. 15.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감소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자치단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열악해진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와 경영부담 완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비대면의 일상화에 따른 온라인 판매·마케팅 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우선, 경영안정자금, 공공요금·사회보험료 지원 등을 통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충청남도는 ‘소상공인 애로사항 팀닥터’ 운영을 통해 경영난에 직면한 소상공인에게 세무·노무·마케팅·제품개발·판로지원 등을 지원하는 맞춤형 컨설팅과 경영개선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사업주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고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사회보험료 사업주 부담액 중 일정액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1분기분 7901개소 근로자 2만1783명에 대해 61억원을 지원했다.

인천·대전·충북 등에서도 경영안정자금, 경영개선자금, 공공요금, 카드수수료 지원 등을 통해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또한, 비대면의 일상화에 따른 온라인 쇼핑 증가로 온라인 판매 및 마케팅이 더욱 중요해짐에 따라 온라인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인천 e음’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더욱 촘촘하게 지원하고 있다. ‘인천 e음’에서 인천지역 업체 판매 플랫폼인 ‘인천굿즈’를 이용할 경우 구매자에게 캐시백 10%를 지원하고, 전화 주문앱 운영으로 이용자 편의를 향상시켰다.

경기도에서는 소상공인 온라인 통합쇼핑몰을 구축해 전문셀러(MD)를 활용한 상품구성 및 인프라 구축 등으로 온라인 판매채널을 확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영위기 또는 사업실패 후 재기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사업을 통해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재기를 지원하고 있다. 경상남도에서는 저신용·저소득 경영위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희망드림 패키지’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희망드림 패키지’ 사업은 소상공인 종합 지원사업으로 컨설팅을 통해 ‘리스타트 드림 패키지’로 연계해 사업정리 컨설팅, 사업장 원상복구비 및 재기지원금 지원, 재기프로그램 연계로 재취업·재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희망 더하기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내부 인테리어 등 시설개선, 온라인 광고 등 마케팅, 현장방문 경영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고기동 행안부 지역경제지원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행안부도 자치단체 및 관련부처와 함께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