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현준, 前 매니저 갑잘논란 속 첫 심경글 “주님은 버리지 않는다”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0.8℃

신현준, 前 매니저 갑잘논란 속 첫 심경글 “주님은 버리지 않는다”

기사승인 2020. 07. 16. 2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와의 갈등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16일 신현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느 날 밤 어떤 사람이 꿈을 꾸었다. 주님과 함께 해변을 걷고 있는 꿈이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신현준은 "하늘 저편에 자신의 인생의 장면들이 번쩍이며 비쳤습니다. 한 장면씩 지나갈 때마다 모래 위에 난 두 쌍의 발자국을 봤다. 하나는 그의 것이고 다른 하나는 주님의 것이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인생의 마지막 장면이 비쳤을 때 그는 모래 위의 발자국을 돌아봤다. 그는 자기가 걸어온 길에 발자국이 한 쌍밖에 없는 때가 많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때가 바로 그의 인생에서는 가장 어렵고 슬픈 시기였다는 것도 알게 됐다"라고 썼다.

그는 "그것이 몹시 마음에 걸려 주님께 무었다. 주님께서는 제가 당신을 따르기로 결심하고 나면 항상 저와 함께 동행하시겠다고 했다. 그런데 지금 보니 제 삶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는 한 쌍의 발자국밖에 없다"라며 "제가 주님을 가장 필요로 했던 시기에 주님께서 왜 저를 버리셨는지 모르겠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주님께서 대답했다. 나의 소중하고 소중한 아들아, 나는 너를 사랑하기 때문에 너를 버리지 않는다. 네 시련과 고난의 시절에 한 쌍의 발자국만 보이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간 때이기 때문이니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현준의 전 매니저는 지난 9일 신현준으로부터 13년간 막말과 욕설에 시달리는 등 부당대우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신현준 측은 "일방적인 폭로는 또 다른 의미의 폭력이 될 수 있다"며 전 매니저의 주장을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