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BQ는 하나만 하긴 아까운 브랜드”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7℃

베이징 21.3℃

자카르타 27.2℃

“BBQ는 하나만 하긴 아까운 브랜드”

기사승인 2020. 07. 3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개 매장 운영하는 남승우 패밀리 "연매출 100억원 목표"
치킨대학의 체계적인 교육 시스템, 슈퍼바이저와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강점
"코로나19 본사에서 지원 및 대응 철저
남승우 패밀리 1
남승우 BBQ 패밀리
“일본에서 13년간 운영하던 여행사가 동일본 대지진으로 어렵게 되면서 안정적인 사업이 절실해졌고, 그래서 BBQ를 선택했습니다.” 5개 BBQ 매장을 운영하며 연 33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남승우씨(52)의 말이다.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비비큐의 패밀리 남 씨는 월매출 1500만원 남짓한 번동점 인수를 시작으로 현재 총 5개 BBQ 매장 이외에 2개 매장의 추가 오픈을 앞두고 있다. 쌍문동과 석관동에 오픈을 앞두고 있는 2개의 매장은 BSK(BBQ Smart Kitchen) 형태로 포스트코로나에 대응한 비대면 배달 전문 매장이다.

일본에서 여행 사업을 하다 대지진 이후 사업을 정리하고 귀국한 남 씨는 BBQ 공부를 통해 프랜차이즈 사업을 알게 됐다.

그는 “BBQ의 체계적인 교육과 시스템 덕분에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 없이도 바로 외식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며 “자영업자 개인이 감당하기 힘든 사회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본사의 선제적인 대응과 지원이 성공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BBQ는 치킨대학이라는 자체 교육기관을 통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가이드와 로드맵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BBQ 슈퍼바이저는 주기적으로 매장에 방문해 제품 매뉴얼 교육·위생관리(QCS)·매장관리·매출분석·마케팅·최근 외식시장의 흐름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전반적인 부분을 공유한다. 각 패밀리 의견 수렴 등 본사와의 소통 창구 역할도 한다.

남 씨는 “슈퍼바이저의 세심한 운영관리와 교육을 통해 처음 해보는 매장 운영에도 어려움이 없었다”며 “트렌드에 맞춰 진행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 및 광고, 드라마 PPL 활동 등 같이 고민해주기 때문에 매출증가 위한 운영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BBQ를 처음 시작한 2012년 이후 조류독감·메르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수 많은 위기 상황이 있었었지만, 본사 지원으로 선제적인 대응이 가능했고 큰 타격 없이 지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남 씨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가 8년간 매장을 운영하면서 겪은 가장 큰 위기였다”며 “이번에도 본사에서 미리 나서서 방역을 실시하고 KF94 마스크 지원까지 해준 것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개인으로 시작했던 장사는 현재 가족 사업으로 성장했다. 남 씨의 아내 뿐만 아니라 세 아들도 비즈니스 파트너로 매장을 직접 운영 중이다. 그는 “연매출 100억원 달성과 해외진출이 목표이며, BBQ 브랜드가 현재 해외에서도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만큼 향후 프랜차이즈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BBQ 운영에 승부를 걸어보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