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부부, 중앙박물관 전시 관람…코로나 이후 첫 문화행보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9.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4℃

문재인 대통령 부부, 중앙박물관 전시 관람…코로나 이후 첫 문화행보

기사승인 2020. 07. 30. 1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5m 대작 강산무진도 관람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첫 문화행사 일정으로 30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30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아 ‘신 국보 보물전’ 특별전시를 관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문 대통령이 문화 일정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의 방문이 국민들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안전한 문화 활동을 누리고 일상의 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침체된 공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하는 뜻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부부는 마스크를 쓰고 입구에 마련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시스템 시연을 점검한 뒤 열감지카메라를 통과해 전시장에 입장했다. 방역을 위해 손 소독 기계도 이용했다.

문 대통령은 전시장에서 학예사의 설명을 들으며 조선왕조실록과 삼국유사 등을 감상했다.

문 대통령은 추사 김정희의 수장인이 찍힌 강산무진도를 볼 때는 학예사에게 “추사같은 분은 이 작품을 어떻게 감상할 수 있었나. 그 시절에도 궁중에 이런 전시공간이 있었나”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