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가슴 달린 남자’ 속 박선영 모습에 “한국 사람 아닌 듯” “너무 매력적” 감탄

영화 ‘가슴 달린 남자’ 속 박선영 모습에 “한국 사람 아닌 듯” “너무 매력적” 감탄

기사승인 2020. 08. 05. 0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선영의 리즈시절 모습이 재조명됐다.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박선영의 리즈시절 비주얼을 본 멤버들이 감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효범은 “‘가슴 달린 남자’ 때 선영이 엄청 예뻤다”라며 “1993년의 선영이를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경헌은 ”26년 전이다. (박선영이) 25살이었다“라고 떠올렸다.

신효범은 “한국 사람이 아닌 것 같다”며 박선영의 비주얼에 감탄했다.

강경헌은 극 중 남자로 위장한 박선영을 보며 “난 저 남자랑 사귈래. 너무 매력적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