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企 절반 이상 “8월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미정”

中企 절반 이상 “8월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미정”

기사승인 2020. 08. 0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中企 10곳 중 3곳만 8월 17일 임시공휴일 휴무 계획"
중기중앙회,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 결과 발표
1
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0.3%)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8월 17일 휴무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휴무를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도(28.7%) 되지 않았으며,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휴무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회복과 직원들의 사기진작(18.6%)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휴무 미실시 이유는 △가동중단 때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크다(39.7%) △납품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임시공휴일의 지정효과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가계소득과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휴일지정에 따른 소비 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이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에 비해 두 배에 가깝게 조사됐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시간 보장과 내수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감은 크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까지도 휴무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임시공휴일을 감안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