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예산군의회, 집중호우 수해현장 점검

예산군의회, 집중호우 수해현장 점검

기사승인 2020. 08. 06.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산군의회 집중호우 수해현장 방문
예산군의회 의원들이 5일 예산읍 집중호우 수해현장을 방문해 땀흘려 수해복구에 임하고 있는 자원봉사자와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제공=예산군의회
예산 김관태 기자 = 충남 예산군의회가 5일 예산읍과 대술면 일원 집중호우 수해현장을 방문해 수해복구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땀흘려 수해복구에 임하고 있는 자원봉사자와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6일 예산군의회에 따르면 예산에는 지난 2~ 4일 예산읍 256㎜, 대술면 234㎜의 집중호우가 내려 12세대, 1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예산읍, 대술면 일대에 산사태가 일어나거나 도로가 유실되는 등의 호우피해를 입었다.

이승구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용굴천 정비 사업장과 예산읍 수철리 일원, 무한천 체육공원, 예산시장 일대, 대술면 산사태 피해가구 등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수재민들을 위로했다.

또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이 현장을 방문하자 특별재난구역 선포를 건의하는 등 빠른 수해복구를 위한 행정·재정적 조치가 이뤄지도록 촉구했다.

이승구 의장은 “전례를 찾기 힘든 집중호우가 발생해 적지 않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의회는 피해 주민들이 빠르게 일상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