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남시 지하철 5호선 개통에 따른 공유 전기자전거 도입

하남시 지하철 5호선 개통에 따른 공유 전기자전거 도입

기사승인 2020. 08. 06.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남시청사
하남시청사.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하남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위례동 일대에 시범 운영 중인 공유 전기자전거를 지하철 5호선 개통일인 8일부터 미사 및 풍산지구로 확대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미사역 1번 출입구와 하남풍산역 2번 출입구에 공유 전기자전거 주차면을 조성했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지하철 개통 당일 공유 전기자전거를 배치할 예정이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카카오 T앱으로 공유 전기자전거 위치를 확인해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 또는 일련번호로 인증한 후 사용가능하며, 이용요금은 목적지에 도착해 자전거를 잠금 장치로 잠그면 자동으로 결제된다.

시 관계자는 “지하철 시대를 맞아 지하철역과 최종 목적지인 집, 사무실 등을 연결하는 단거리 교통수단인 공유 전기자전거를 도입해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월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위례동 일대에 공유 전기자전거를 시범 운영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