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샘 오취리 “의정부고 학생 비하 의도 NO…선 넘은 의견 표현 죄송”(전문)

샘 오취리 “의정부고 학생 비하 의도 NO…선 넘은 의견 표현 죄송”(전문)

기사승인 2020. 08. 07. 1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샘 오취리 /정재훈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가나의 장례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공개 비판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7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대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라며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 그 부분에서 잘못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됐다는 것이 절대 아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좀 경솔했던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정부고가 패러디한 관짝소년단 사진을 첨부하며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라며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에 색칠까지 해야 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관짝소년단'은 아프리카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가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서 화제를 모으며 생겨난 말이다. 일반적으로 엄숙한 장례식과 달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는 장례식이 화제가 되자 의정부고 학생들은 이를 패러디하는 과정에서 얼굴을 까맣게 칠한 채 관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졸업사진을 촬영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충분히 기분 나쁠 만하다"고 샘 오취리의 입장에 동의를 표하는가 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패러디일 뿐 인종차별은 과한 지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샘 오취리가 과거 방송된 JTBC 예능 '비정상회담'에서 안면근육을 이용해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스페인 '얼굴 찌푸리기 대회'에 도전, 동양인을 비하하는 제스처인 손으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한 것이 재조명되며 온라인상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다음은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