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항공 조종사 1명 코로나 확진…김포공항 항공센터 방문

제주항공 조종사 1명 코로나 확진…김포공항 항공센터 방문

기사승인 2020. 08. 07.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항공
제주항공의 운항 승무원 1명이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운항 승무원은 전날 코로나 검사를 받았으나 결과가 부정확해 이날 재검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승무원은 이틀 전인 지난 5일 김포국제공항 청사 옆 항공지원센터 건물에 들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은 이 승무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뒤 해당 승무원이 다녀간 사무실 근무자들을 조기 퇴근시키고 사무실 등에 대한 방역 작업을 진행했다. 한국공항공사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이 승무원은 김포공항 항공지원센터를 이용했다. 일반 승객이 오가는 터미널과는 별도 건물이다. 항공지원센터는 항공사 직원, 공항공사 근무자들이 근무하는 곳이다.

항공지원센터 입구에는 열화상 카메라 등이 설치돼 있어 발열 증상이 있으면 출입을 할 수 없다는 것이 제주항공 측의 설명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 승무원의 동선이나 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