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민아 “신지민·한성호·김설현 잘 살아라” 극단적 선택 시도→소속사 “생명에는 지장 없어”

권민아 “신지민·한성호·김설현 잘 살아라” 극단적 선택 시도→소속사 “생명에는 지장 없어”

기사승인 2020. 08. 09. 0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극단적 선택 시도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아의 소속사 우리액터스는 "8일 오후 권민아가 자해해 응급실로 이송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권민아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진과 함께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 가족들은 말 한마디도 못 하고 죄도 없이 울겠지. 정신적인 피해 보상 다 해줘라"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어 "11년간 세월을 내가 어떤 취급을 받고 살았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방관자라 했다고 뭐라 했던 사람들 똑똑히 알아둬.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야.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알아요?“라며 분노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소속사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권민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지난해 AOA를 탈퇴한 권민아는 리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지민은 팀을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또 권민아는 최근 SNS를 통해 설현 등 일부 멤버들에 대해 "방관자"라고 비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