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산시, 코로나19 영업장 폐쇄 등 손실보상 청구 접수

경산시, 코로나19 영업장 폐쇄 등 손실보상 청구 접수

기사승인 2020. 08. 09.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산 장경국 기자 = 경북 경산시가 10일부터 경산시보건소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 청구 접수를 받는다.

9일 경산시에 따르면 이번 손실보상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등으로 사업장 폐쇄·업무정지 또는 소독 명령을 받고 이를 성실히 이행한 경우 영업 손실을 보상할 예정이다.

대상 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에 따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폐쇄·업무정지·소독 조치를 받아 손실이 발생한 요양기관(의료기관, 약국), 일반영업장 등이다.

시는 각 대상 기관에 별도로 안내문을 발송한다.

접수된 서류는 보건소에서 검토 후 보건의료자원통합신고포털을 통해 중앙사고수습본부에 심사를 요청하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또는 (사)한국손해사정사회 등의 전문기관에 손실보상금을 산정 의뢰한다.

산정이 완료된 손실보상금은 손실보상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정부가 직접 청구인에게 지급한다.

손실보상청구 후 3개월 이내 지급할 예정이다.

안경숙 시보건소장은 “정부 방침에 따라 상시적인 접수, 심사 체계를 운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기관, 약국, 일반 영업장 등의 손실보상을 지속적으로 추진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