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 산사태·인명피해 우려지역 주민 528명 사전대피 조치

경기도, 산사태·인명피해 우려지역 주민 528명 사전대피 조치

기사승인 2020. 08. 09.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도, 9일 오전 6시 기준 산사태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주민 528명 사전대피 조치
긴급점검회의1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9일 오전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집중호우 피해 및 대처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제공 = 경기도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가 “산사태, 저수지 붕괴 우려지역 현장주민들에게 적극 안내하고 태풍으로 피해 확대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9일 당부했다.

경기도가 9~10일 사이 중부지방에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된 가운데 산사태 취약지역과 인명피해 우려지역 주민 528명을 사전 대피시키는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

경기도는 9일 오전 6시 기준 용인, 화성, 파주, 이천, 안성, 과천, 가평, 연천 등 산사태 위험지역 8개 시군 420명의 주민들을 사전 대피토록 했다. 남양주, 안양, 과천, 가평 등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 4개 시군 108명도 사전 대피시켰다.

지난 1일부터 9일 현재까지 이재민 구호 지원을 위해 응급구호세트를 연천 3100개, 파주 2100개 등 총 7개 시군에 6300개 공급하고, 재해용텐트 290개, 매트리스 380개 등 도 방재비축물자도 지원했다. 이와 함께 10일 용인, 파주, 연천, 가평에 2억 원씩을 비롯해 31개 전 시군에 도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김 행정1부지사는 이날 긴급 점검회의에서 “오늘 밤부터 내일 오전까지가 이번 장마의 고비가 될 것”이라며 “특히 산사태 우려지역과 저수지 붕괴 우려지역에서는 현장에서 지역주민들이 방심하지 않고 위험상황에 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5호 태풍 장미도 북상하고 있기 때문에 피해가 확대되지 않게 철저히 대응하고 이재민 임시대피시설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에도 신경써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9일 오후 12시에서 10일 오전 0시까지 100~200mm의 많은 비가 내린 뒤 오는 14일까지 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지난 1일부터 9일 오전 6시 기준으로 누적 강수량은 평균 416.8mm를 기록중이다. 연천 739.5mm를 비롯해 가평, 여주, 양평, 안성, 포천, 광주 등에서 누적 강수량이 500mm를 넘어섰다.

이 기간 동안 내린 집중호우로 경기도에는 사망 8명, 실종 1명 등 9명의 인명피해와 231세대 39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산사태 170곳을 비롯해 저수지 등 농업기반시설 90곳, 하천 47곳, 주택침수 462동, 농작물 2699ha, 비닐하우스 3171동에 피해가 발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