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 교통비 19.4% 절약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용자 교통비 19.4% 절약

기사승인 2020. 08. 10.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중교통비 1만2756원 절감
마일리지 8127원·카드할인 4629원 혜택
K-013
제공 = 국토부
·
아시아투데이 최중현 기자 = 올 상반기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이 월 평균 대중교통비 1만2756원을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10일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의 2020년 상반기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올 상반기 중 월 평균 대중교통을 38회 이용하고 6만5614원의 요금을 지출했다. 마일리지적립 8127원, 카드할인 4629원 등 1만2756원의 혜택을 받아 월 평균 교통비 지출액의 19.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부터 알뜰카드 마일리지가 추가로 지급(1회당 100원~200원)되는 기준중위소득 50% 이하 청년들은 매달 평균 2423원의 마일리지를 추가로 지급 받아 월 평균 1만3026원(마일리지 8444원·카드할인 4582원), 대중교통비의 31.3%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3~4월은 알뜰카드 이용횟수·절감액이 다소 줄었으나 5~6월에는 점차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가 최근에는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로 분석된다.

이용자 유형은 20대(55.7%)·30대(27.6%) 젊은 층의 호응(83.3%)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의 참여비율이 75.6%로 남성(24.4%)보다 높고 직업별로는 직장인(74.5%), 학생(14.2%)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K-014
제공 = 국토부
지역별로는 경기지역 주민들이 가장 알뜰(마일리지 적립 8794원)하게 이용중이며 이어 인천(8286원), 서울(8001원)지역 주민들의 마일리지 적립액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광역통행 이용자(광역시도 간 이동)들은 월 평균 마일리지를 9670원 적립해 전체 평균 마일리지(8127원) 대비 19%를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경기→서울’ 통행자들의 마일리지가 1만462원으로 가장 높았다.

대중교통비 지출액에 따라 마일리지가 차등 지급되기 때문에 대중교통비가 상대적으로 높은 경기지역 주민들이 마일리지를 높게 쌓은 것으로 분석된다.

장구중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알뜰카드 사용자들의 교통비 절감효과가 뚜렷해지고 이용인원도 10만 명을 넘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하여 이용혜택을 더욱 늘리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