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놀이의발견, 200억원 투자유치…윤새봄 대표 “키즈 신사업 및 M&A 추진”

놀이의발견, 200억원 투자유치…윤새봄 대표 “키즈 신사업 및 M&A 추진”

기사승인 2020. 08. 10.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키즈플랫폼 놀이의 발견 CI
키즈플랫폼 놀이의발견은 우리-큐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합자회사(PEF)로 부터 2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키즈 관련 신사업 론칭 및 연관 스타트업의 인수합병(M&A)을 추진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윤새봄 놀이의발견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신사업과 스타트업 M&A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키즈시장 대표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현재 회사는 신사업으로 라이브클래스, 키즈스토어 등을 검토 중이다. 회사에 따르면 라이브클래스는 집에서도 아이들과 놀 수 있게 만든 ‘놀이수업 라이브 방송’이다. 회사는 여기에 키즈스토어를 오픈해 취미용품 등을 스마트폰 앱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라이브 놀이방송과 연계하여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회사는 3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고 2000종의 제품을 최저가로 구매할 수 있게 만든 ‘온라인 베이비&키즈 페어’도 준비 중이다. 이 외에 키즈시장과 연관된 스타트업의 M&A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놀이의발견은 전국의 다양한 놀이, 체험학습뿐만 아니라 키즈카페, 테마파크 등을 연결해주는 플랫폼 서비스업체다. 지난해 5월 웅진씽크빅의 벤처사업부로 시작했으며, 지난 5월 물적분할됐다. 회원수는 50만명이고, 누적 거래액은 110억원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