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통왕’ 최태원 SK 회장 사내방송 등장…이천포럼 참여 독려

‘소통왕’ 최태원 SK 회장 사내방송 등장…이천포럼 참여 독려

기사승인 2020. 08. 11.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내 방송에 출연한 모습./사진=김윤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내 방송에 출연해 임직원들의 ‘이천포럼’ 참여를 재차 독려했다. 또한 최 회장은 그간 강조해왔던 ‘딥체인지(근본적 변화)’에 대해 구성원 스스로 탐색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11일 SK그룹 사내방송에 공개된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에서 “‘이천포럼’과 같은 좋은 학습의 기회를 통해 세상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해야 내년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최 회장은 “딥체인지는 한번에 완성되지 않고 매년 꾸준히 계속해야 하며, 스스로 탐색하고 연구해야 그 만큼 앞서갈 수 있다”고도 말했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6월부터 사내방송에 출연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이천포럼 참여를 독려했다. 이천포럼은 SK 임직원들이 산업·기술·경제·사회에 대한 활발한 토론을 통해 미래 발전 방향과 적합한 대안을 모색하는 연례 행사다. 오는 18~20일 개최되는 이천포럼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중계된다.

그간 최 회장은 이천포럼 홍보를 위해 직접 라면을 끓여 먹방(먹는 방송)을 찍는가 하면, 숫자 게임을 진행하는 등 총 4편의 홍보영상을 찍었다.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은 사내방송 출연 이유와 뒷 얘기 등을 담은 일종의 ‘종합편’이다. 해당 영상에서 최 회장은 SK그룹 관계사의 유튜브 채널 운영 담당자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SK그룹 관계자는 “올해 언택트로 열리는 이천포럼과 이천서브포럼에 대한 구성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영상을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