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진·농협 임직원, 집중호우 피해지역 일손돕기 나서

한진·농협 임직원, 집중호우 피해지역 일손돕기 나서

기사승인 2020. 08. 12.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진
한진과 농협 임직원들이 지난 10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방문해 일손돕기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한진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농협과 함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해 긴급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양사 임직원 20여 명은 지난 10일 궂은 날씨 속에서도 용인시 원산면 해오름농장을 방문하여 토사 제거, 찢어진 비닐하우스 및 화분정리 등 피해를 입은 농가의 수해복구 지원을 실시했다.

한진과 농협은 8월 중 강원과 경기지역 등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농가를 찾아 복구작업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한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분위기에 폭우 피해까지 겹친 농가의 아픔을 나누고자 농협과 함께 일손돕기에 참여했다. 하루빨리 수해가 복구돼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7월부터 농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기 위해 ‘농협택배’를 시작한 한진과 농협물류는 농촌의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인해 일손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촌을 찾아 매년 봉사활동을 함께 전개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