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대명 “연극·뮤지컬 무대 갈증 항상 있어…목소리, 어릴 땐 콤플렉스”

김대명 “연극·뮤지컬 무대 갈증 항상 있어…목소리, 어릴 땐 콤플렉스”

기사승인 2020. 08. 13. 08: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파워FM
배우 김대명이 연극 무대에 대한 애정과 목소리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제작 영화사 장춘)의 김대명이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대명은 "뮤지컬 '지하철 1호선', '어쌔신' 등에 출연했다"며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 대한 갈증은 항상 가지고 있다. 좋은 기회나 작품을 만나길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대명은 "목소리가 독특하다는 이야길 많이 들았다. 어릴 땐 그게 콤플렉스이기도 했다"며 "멋진 선배님들처럼 두꺼운 목소리가 되고 싶어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대명이 출연하는 영화 '국제수사'는 필리핀으로 인생 첫 해외여행을 떠난 대천경찰서 강력팀 ‘홍병수’(곽도원) 경장이 범죄 조직 킬러 ‘패트릭’(김희원)의 셋업 범죄에 휘말려 살인 용의자가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병수는 누명을 벗기 위해 현지 가이드이자 고향 후배 ‘만철’(김대명)과 함께 수사에 나선다.
 
하지만, 형사 본능이 끓어오르는 마음과는 달리 ’병수’의 몸과 영어는 따라주지 않고, 필리핀에서 재회한 웬수 같은 죽마고우 ‘용배’(김상호)가 끼어드는 바람에 수사는 자꾸 의도치 않은 방향으로 흘러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