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원도, 생육부진 고랭지채소 출하상황 집중 점검

강원도, 생육부진 고랭지채소 출하상황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20. 08. 13.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백 매봉산지구 점검
이영일 농정국장은 최종태 농업기술원장과 함께 고랭지배추 주산지인 태백 매봉산지구를 점검하고 있다./제공=강원도
춘천 강원순 기자 = 강원도가 13일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고랭지채소의 생육부진이 우려되는 주산지를 찾아 생육상황 및 출하상황을 집중 점검했다.

도내 고랭지채소 면적은 7000ha로 전국 여름배추 80%이상, 도내 밭작물의 50%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유례없는 긴 장마 등 기상불량으로 인해 장마가 끝난 이후 작황부진과 병해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관계기관과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산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도는 올 3월 초 배추·무사마귀병 등 병해충방제 지원금 38억원, 이달 초순경 집중호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 농가 농약 및 생육촉진제, 방제비 등 2억5000만원을 긴급 편성 지원했다.

이영일 농정국장은 최종태 농업기술원장과 함께 12일 고랭지배추 주산지인 태백 매봉산지구와 귀네미지구를 점검하고 특별 방제를 주문했으며 고랭지채소 수급안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