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제 시민단체, 시의장 주민소환 추진…의원간 불륜사건 책임물어

김제 시민단체, 시의장 주민소환 추진…의원간 불륜사건 책임물어

기사승인 2020. 08. 13.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온주현
13일, ‘김제시의회 온주현의장 주민소환추진위’ 문병선,정선종 공동대표가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주민소환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박윤근 기자
전주 박윤근 기자 = 전북에서 시의원 간 ‘불륜’사건과 관련된 전북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된다.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는 13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동료 의원간 불륜사건 및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선거를 둘러싼 김제시의회 파행사태의 책임을 물어 온주현 의장에 대한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 작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온 의장은 후반기 의장단 선거가 있었던 당일 한 음식점에서 자신을 지지했던 6명 의원 전원을 불러 식사를 함께 하고 그 자리에 이미 윤리특위에서 제명이 의결됐던 불륜여성 의원도 참석했다”고 피력했다.

추진위 공동대표인 문병선 대표는 “김제시민들은 자신의 정치적 욕심을 채우기 위해 몸담고 있던 정당을 탈당하고 불륜의원 징계를 미적거리면서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 의장까지 꿰차는 부도덕하고 비민주적인 정치로 시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 준 온 의장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주민소환을 추진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민모임 한 관계자도 “공익소송에 참여를 원하는 시민과 단체들이 꾸준히 늘어나 조직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새롭게 출범하는 시민모임은 갈기갈기 찢겨진 김제시민들의 명예와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한 공익소송과 함께 이번 사건과 관련,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온주현 의장을 우리 시민의 손으로 끌어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주민소환추진위는 이어 선관위에 수임인 등록과 대표자 등록을 마치는대로 지역구인 김제시 나 선거구에서 주민소환에 필요한 청구인 서명부 작성에 들어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