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농협생명 임직원, 폭염속 수해피해 복구 일손돕기 나서

NH농협생명 임직원, 폭염속 수해피해 복구 일손돕기 나서

기사승인 2020. 08. 13.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 수해피해 복구 일손돕기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가 지난 12일 경기도 안성 일죽면 일대 농가를 방문해 수해피해 복구봉사활동을 진행중이다. /제공=농협생명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 및 임직원 40여명이 지난 12일 수해피해 복구를 위해 경기도 안성 일죽면 일대 인삼, 메론 농가를 방문했다. 폭우로 잠긴 인삼밭 인삼캐기 및 메론농가 비닐하우스 시설 복구 등 폭염속에서도 구슬땀을 흘리며 피해복구 작업에 동참했다.

NH농협생명은 수해피해 지원을 위해 대출 이자납입 12개월 유예, 대출 할부상환금 12개월 유예, 보험료 납입 최대 7개월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최대 7개월 면제 등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한다.

홍재은 NH농협생명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여파에 수해 피해까지 겹쳐 농업인이 얼마나 힘든 상황인지 깊이 공감한다”며 “앞으로도 긴급하게 일손이 필요한 농민들의 피해복구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