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고 35조 틱톡 인수전 다음주께 결론...MS·월마트 컨소시엄-오라클 구도

최고 35조 틱톡 인수전 다음주께 결론...MS·월마트 컨소시엄-오라클 구도

기사승인 2020. 08. 28.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월마트, 틱톡 인수전에 가세...MS와 컨소시엄
틱톡 미·캐나다·호주·뉴질랜드 사업 인수가 200억~300억달러
매각 협상 마지막 단계, 다음주께 타결 발표 전망
틱톡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월마트가 틱톡 인수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2월 25일 미 뉴욕에서 찍은 틱톡 로고./사진=뉴욕 AP=연합뉴스
미국의 유통기업 월마트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 인수전에 가세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월마트가 틱톡 인수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월마트는 성명을 통해 전자상거래와 광고를 통합한 틱톡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틱톡 인수가 온라인 장터와 광고 시장뿐 아니라 인터넷을 기반으로 한 소비자들에게 접근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마트는 MS와 파트너로 틱톡을 인수한다면 국가안보 위협에 대한 미국 정부의 우려도 불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월마트는 MS의 클라우드 기반 기업 솔루션을 이용하는 등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처한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현재 MS·오라클 등과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틱톡은 아직 매수자를 결정하지 못하고 MS-월마트 컨소시엄의 제안과 오라클의 제안을 논의 중이다.

CNBC방송은 이날 소식통이 틱톡이 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의 사업을 모두 합쳐 200억∼300억달러(23조7000억∼35조6000억원) 가격대에 매각할 것으로 보이지만 인수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CNBC방송은 틱톡의 매각 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접근했으며 이르면 다음주께 협상 타결 소식을 발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전날 보도된 케빈 메이어 틱톡 최고경영자(CEO)의 사임 결정도 당초 다음주 매각 협상 타결 소식과 함께 발표될 예정이었다고 CNBC는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