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부산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기사승인 2020. 09. 01.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예타 대상 사업 선정
noname021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모식도 및 배치도(제공=부산시)
부산 조영돌 기자 = 부산시가 글로벌 수산식품산업 선도도시 도약을 위해 추진 중인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선정됐다.

1일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 등에 따르면 사업에는 총사업비 1285억 원이 투입돼 △서구 암남동 일원(부지 7만775㎡)에 수산식품 개발 플랜트·혁신성장지원센터·수출거점복합센터 등 3개 핵심시설을 조성하고 △수산식품산업 헤드타워 구축 △산학연관 협력네트워크 활성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산식품은 미래식량자원으로써 국내외 소비량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선진국들은 첨단 가공기술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수산식품 개발 및 생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부산시는 다수의 수산물 생산·가공·유통 산업 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이번 조성사업을 통해 수산식품의 체계적인 연구개발과 다각적인 수출을 지원함으로써 글로벌경쟁력을 갖춘 수산식품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매진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부산산업과학혁신원은 관련 분야 전문가 그룹을 포함한 예비타당성조사 대응팀을 구성하고, 해양수산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국비보조사업으로 최종 확정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김현재 해양수산물류국장은 “이번 사업은 미래먹거리 블루오션인 글로벌 수산식품산업 선점을 통한 국가경쟁력 확보를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식품산업 소비트렌드 및 물류체계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