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U, 위험지역 여행자에 대한 의무 자가격리 14→10일로 단축

EU, 위험지역 여행자에 대한 의무 자가격리 14→10일로 단축

기사승인 2020. 09. 06.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EU보건부 화상회의
유럽연합 회원국 보건부 장관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위험지역 여행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 기간을 동일하게 10일로 단축하는 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다/출처= 휴고 드 존지 네덜란드 부총리 공식트위터
유럽연합(EU)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 지역 여행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 기간을 4일 단축하기로 결정했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5일(현지시간) EU회원국 보건부 장관이 코로나19 위험 지역을 방문한 여행객에 대한 기존의 자가격리 의무 기간을 기존 규정이었던 14일에서 4일 단축된 ‘최소 10일’로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옌스 슈판 독일 연방 보건부 장관 주도하에 진행된 이번 EU 보건부 화상회의는 장관이상급 화상회의로 진행됐으며 위험 지역 여행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 기간 단축과 더불어 음성 테스트 확인자에 대한 자가격리 기간을 단축하는 내용도 다뤘다.

EU 국가들간의 공통된 자가격리 규정을 세우는 것에 대해 슈판 연방 장관은 “유럽내 여행 제한이 너무 많이 다른 것을 방지하고자 한다”며 회의에 앞서 그 취지를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EU회원국 보건 장관들은 위험 지역 방문자에 대한 자가격리 의무 기간을 10일로 단축하는 안에는 동의했으나 자가격리 의무 대상자가 음성 테스트 결과를 확인할 경우 격리 기간을 5일로 단축하는 안에 대해서는 논란이 일었다.

많은 회원국들이 2차 대유행을 맞닥뜨린 현 상황에서 해외유입을 우려하는 입장을 드러내며 현재까지 합치된 의견 없이 결정을 보류한 상태다.

EU 보건부는 이날 백신 공동 구매를 위해 21억 5000만 유로의 공동 자금을 늘리는 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슈판 연방 장관은 “유럽과 유럽연합의 정의에 따라 소규모 회원국이 백신 배포에서 뒤쳐지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각각의 나라가 백신을 구매하는 것이 아닌, 우리 모두가 EU위원회와 함께 움직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처음부터 우리가 백신에만 의존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서로 다른 기술, 서로 다른 공급자 및 서로 다른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중요했다”며 최대 7억 5000만 유로의 추가 자금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추가자금은 독일을 포함한 EU주요국들의 개별기부를 통해 모금될 예정이다.

유럽 국가들은 현재 급증하는 코로나19 감염사례로 인해 방역 체계를 강화하고 위험지역 규정을 확대했으며 해당 위험 지역 여행자에 대한 통제와 검사량을 늘렸다.

이탈리아와 영국은 최근 24시간 기준 봄 이후 최다 사례를 확인했으며, 특히 프랑스 보건부가 보고한 일일 신규 감염 8975건은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최다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