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구본환 해임건, 정규직 전환과 무관…국민 안전문제”

국토부 “구본환 해임건, 정규직 전환과 무관…국민 안전문제”

기사승인 2020. 09. 17.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본환 인천공항사장 기자회견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인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구 사장은 이날 국토부 해임 건의안에 포함된 1년 전 태풍 ‘미탁’의 상륙 때 대처 문제와 지난 2월 직원 직위 해제건에 대해 해명하며 사장직 유지 입장을 드러냈다. /송의주 기자 songuijoo@
국토교통부가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해임 건의와 관련,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정책과 관련 없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17일 “구 사장을 대상으로 내부감사 등을 진행했는데 그 결과 관련법규의 위반이 있어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임 건의안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토부는 “구 사장이 지난해 10월 2일 국정감사 당일 태풍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국감장 이석을 허용 받았는데도 곧바로 퇴근해 사적인 모임을 가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사실을 감춘 당일 일정을 국회에 허위로 제출하는 등 비위사실이 확인됐다”고 해임 건의안 상정 배갱에 대해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번 사안은 누구보다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장이 이를 게을리 하는 등 법규를 위반한 사안”이라며 “이는 엄중하게 다뤄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안이 안전과 관련된 것이기 때문에 단순 징계로 그칠 것이 아니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국토부도 “국민의 안전은 현 정부의 핵심 국정 가치”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안전이 매우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사안이라 귀추가 주목된다.

구 사장 해임여부는 향후 공공기관 운영위 심의·의결 등을 거쳐 후속절차를 진행, 최종적으로 결정이 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