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국회 윤리특위에 윤미향·황희 제소

국민의힘, 국회 윤리특위에 윤미향·황희 제소

기사승인 2020. 09. 17. 1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비대위 모두발언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17일 윤미향·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관련해 3억여원의 보조금을 부정 수령하고 1억원의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황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의 실명을 공개하고 범죄자로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국민의힘은 윤 의원에 대해 “최소한의 도덕적 기준을 상실했다”며 “, 여러 논란에도 제대로 진실을 밝히지 않았고 기소도 됐다”며 징계를 주장했다.

황 의원에 대해서는 “공익제보자를 철부지에 비유하는 등 의원으로서 품위를 떨어뜨렸다”며 “국민에게 모욕적 언사를 했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