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교그룹, 부산 등 수해지역에 해양심층수 지원

대교그룹, 부산 등 수해지역에 해양심층수 지원

기사승인 2020. 09. 18.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눈높이사랑봉사단 BI
대교그룹은 집중호우·태풍 등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해지역에 자회사 강원심층수의 프리미엄 해양심층수 천년동안 3만4000병을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대교그룹은 “이번 여름에 내린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피해를 입은 재해재난지역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대교그룹 임직원 봉사단체인 눈높이사랑봉사단과 강원심층수가 해양심층수를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룹에 따르면 눈높이사랑봉사단과 강원심층수가 지원한 해양심층수를 받는 기관은 부산·경남·충남·전남 등 수해지역의 다문화지원센터·드림스타트·지역아동센터 등 22개 기관이다.

눈높이사랑봉사단 관계자는 “이번 지원으로 고난에 처한 이웃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교그룹은 이번 지원 외에 지난 3월 대구·경북지역의 의료진과 취약계층에게 강원심층수의 해양심층수 천년동안과 마스크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