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여론조사 지지율 바이든에 첫 추월…“소수인종 지지 얻어”

트럼프, 여론조사 지지율 바이든에 첫 추월…“소수인종 지지 얻어”

기사승인 2020. 09. 18.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Trump <YONHAP NO-1606> (AP)
지난 8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사진=AP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지지율에서 뒤졌던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처음으로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보수 성향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은 투표할 의향이 있는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이달 9~10일과 13~15일 전화와 온라인을 통해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여론조사에서 “오는 11월 3일 대선에서 누구를 뽑겠느냐”고 묻는 질문에 응답자 47%가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답하고 46%가 바이든 후보를 꼽았다.

라스무센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예측한 몇 안 되는 곳 중 하나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로, 오차범위 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이든 후보를 추월한 것은 대선 여론조사를 시작한 지난 7월 이후 처음이다.

7월 초 라스무센의 첫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는 10%포인트까지 벌어졌지만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줄어드는 추세다.

폭스뉴스가 지난 7~10일 유권자 119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46%, 바이든 후보의 지지율이 51%로 7%포인트 차이였던 지난달보다 격차가 줄었다.

라스무센은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외 소수인종 사이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스무센은 “많은 도시에서 인종차별 관련 과격 시위가 계속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