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분기 해외직접투자 27.8% 감소…제조업 타격 가장 커

2분기 해외직접투자 27.8% 감소…제조업 타격 가장 커

기사승인 2020. 09. 18.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직접투자 위축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되며 올해 2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1년 전보다 27.8%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계의 투자액이 지난해보다 62.7% 급감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기획재정부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2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발표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 4~6월 해외직접투자액은 121억40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27.8% 줄어든 금액이다.

총투자액에서 지분매각·대부투자회수·청산과 같은 투자회수액을 제외한 순투자액 역시 76억10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46.0%가 감소했다.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금융·보험업이 50억5000만달러, 제조업이 21억5000억달러, 부동산업이 16억달러, 광업이 9억9000억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제조업이 지난해와 비교해 62.7%가 감소하며 코로나19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금융·보험업도 1년 전보다 21.3%가 줄었다.

다만 부동산업의 해외직접투자액은 지난해보다 7.3% 증가했다. 기재부는 저성장·저금리에 따른 수익원 다각화 기조 때문에 투자 증가세가 지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가별로는 케이만군도의 투자액이 24억3000억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미국 21억8000억달러, 싱가포르 14억9000억달러, 아랍에미레이트(UAE) 6억6000억달러로 뒤를 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