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GTX-B 부평·인천시청·송도역’ 환승센터 조성사업 추진

인천시, ‘GTX-B 부평·인천시청·송도역’ 환승센터 조성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0. 09. 21.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가 GTX B노선에 해당하는 부평·인천시청·송도역을 획기적인 환승서비스와 지역거점 기능을 갖춘 고품격 환승센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 같은 내용 담은 ‘GTX 역 환승센터 구상 공모서’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GTX 역사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는 수도권 GTX 30개 역 대상으로 철도사업 완료 후 환승센터를 건립하던 선례를 개선해, GTX 계획과 연계한 철도·버스 간 환승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고자 추진됐다.

GTX-B 부평역, 인천시청역, 송도역은 공모지침에 따라 각각 부평구청, 남동구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공모서를 작성했으며, 예비타당성조사에 제시된 역을 기준으로 환승시간 3분 이내, 환승거리 180m 이내 환승체계를 구상했다.

이와 함께 장래 GTX 역이 광역 대중교통거점이자 지역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역별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컨셉과 디자인을 반영했다.

GTX 부평역은 광장재생형 환승센터로 부평역 광장 구조를 개선해 보행 접근성 극대화와 환승거리 단축, 지하상가와 보행연계를 강화했다.

또 문화편의시설을 배치해 사람이 모일 수 있는 광장으로 변모시켜 도시재생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GTX 인천시청역은 친환경 공원형 환승센터로 중앙공원의 우수한 경관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도록 건축 디자인했다.

특히 환승센터, 체육시설, 디지털도서관, 주차장 등을 복합적으로 배치해 인접된 공공청사와 주거 지역 특성과도 어우러진 환승센터로 구상된다.

GTX 송도역은 주변지역 복합연계 환승센터로 인접 투모로우시티 및 개발용지 연계성 확보에 중점을 뒀다. 지상에 환승시설을 배치하고 지하에는 인접된 필지와 GTX역과 직결되는 통합대합실, 생활형 SOC 시설을 배치했다.

아울러 시는 개인형교통수단(PM), 공유교통수단, 친환경 교통수단과 환승체계도 구상해 미래지향적인 환승센터 모델도 제시했다.

시 교통정책과 총괄 아래 인천도시공사의 도시재생 구상, 인천교통공사의 역사 설계 구상, 시 유관부서 및 외부 전문가의 분야별 자문과 검토를 거쳐 공모서가 작성됐다.

시는 이번 GTX 역 환승센터 공모를 통해 대중교통 편의성 향상이라는 기본 기능과 도시재생, 지역상권 활성화, 공공편의시설 확충, 지하공간 연계개발이라는 긍정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제출된 공모서는 오는 10월 평가(서면·현장·종합평가)를 거쳐 11월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