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헌율 익산시장 ‘예산 신속집행은 또다른 재난지원금’신속처리 주문

정헌율 익산시장 ‘예산 신속집행은 또다른 재난지원금’신속처리 주문

기사승인 2020. 09. 21. 14: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대책으로 관내 지역업체 우선발주 강력추진
특정업체 몰아주기 방지 위한 대비책도 함께 마련 주문 강조
정헌율시장
정헌율익산시장이 제2차 재난지원금 신속처리를 주문했다. /제공=익산시
익산 박윤근 기자 = 전북 익산시가 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예산 신속집행시 관내 지역업체 우선 발주를 강력추진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21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정헌율 시장은 “직원들이 주말 내내 비상 근무를하며 총력 대응해준 덕분에 이번 코로나19 확산의 고비는 넘겼지만, 강도 높은 방역 대책으로 지역 상권은 완전히 무너져 바닥을 치고 있다”며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1조가 넘는 익산시 예산을 최대한 익산업체에 돌아가도록 하는 것이 또 다른 형태의 재난지원금이 될 것”이라며 지원금 신속처리를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지역업체 우선 발주계약제) 추진시, 법에 정면으로 배치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관내 지역업체에 발주하도록 분명한 가이드라인을 세워 시 전체적으로 추진하라”고 지시하면서 “특정업체 몰아주기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대비책도 함께 마련하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