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제재 맞대응 제재 놓고 중국 지도부 격론...후춘화-류허 강온 이견

미 제재 맞대응 제재 놓고 중국 지도부 격론...후춘화-류허 강온 이견

기사승인 2020. 09. 22.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SJ "중, 미 제재 맞서 시스코 등 미 기업 블랙리스트 작성 중"
"제재 여부와 시기 놓고 중 지도부 이견"
"후춘화 부총리, 블랙리스트 작성 주도"
"류허 부총리, 명단 발표 미 추가 제재 초래 우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에 맞서 시스코 등 미 기업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있지만 지도부 사이에서 제재 여부와 시기를 놓고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미 대선 이전 블랙리스트 발표에 반대하고 있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지난 1월 15일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서명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에 맞서 시스코 등 미 기업의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있지만 지도부 사이에서 제재 여부와 시기를 놓고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같이 전하고 이 논쟁은 미·중 관계를 붕괴에 가깝게 크게 훼손하지 않으면서 대응하는 방법에 관해 중국의 고심이 계속되고 있음을 부각한다며 중국 지도부는 그동안 미국의 조치와 같은 대응을 하려고 했지만 이를 능가하는 조치를 회피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전했다.

중국 지도부 중 대(對)미 제재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하는 사람은 후춘화(胡春華) 부총리이고, 비둘기파는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劉鶴) 부총리이다.

후 부총리가 이끄는 팀은 지난 수주 동안 국가발전개혁위원회·상무부·사이버보안 부처·반독점 감시 기구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관 등 소수의 부처에 각각 제재 명단에 포함될 기업명을 제출하도록 요청했는데 모든 개별 명단에 포함된 기업이 시스코라고 WSJ은 이 문제에 정통한 인사들을 인용해 전했다.

통신장비업체인 시스코는 세계 시장에서 미국의 전면적인 제재 대상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의 경쟁자로 꼽히는 기업이다.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중국으로부터 물건을 매매할 수 없게 된다. 또한 기업 임직원의 중국 입국이 제한되거나, 체류 자격이 취소될 수도 있다. 중국은 아직 블랙리스트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시스코는 중국 대형 국영 통신사 등 오랜 기간 고객사 일부에 대한 장비 공급 계약이 끊겼다고 WSJ은 전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기업들에 대해 위약금을 물더라도 미국 기업과의 계약을 파기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블랙리스트 발표 움직임에 대해 류허 부총리 등 일부 고위 관리들은 발표가 미국이 더 가혹한 조치를 취하도록 자극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그 결정은 11월 3일 미국 대선 이후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제이컵 파커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USCBC) 부회장은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대해 “안 그래도 피해를 보고 있는 중국 관련 미국 기업에 더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블랙리스트 발표 연기 주장과 관련, 많은 중국 사람들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 승리할 경우 미국과의 관계를 재설정하기를 바라고 있으며 중국이 바이든 행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WSJ은 바이든 후보가 승리하면 아프가니스탄·이란·북한과 같은 지역 문제를 놓고 중국과의 관여를 늘릴 계획을 세웠고, 중국이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데 관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